▲미국 패권의 역사…브루스 커밍스 지음·박진빈 외 옮김 | 서해문집 | 928쪽 | 4만5000원

‘미국을 알려면 뉴욕 맨해튼을 가보라’는 말이 있다. 맞는 말이다. 맨해튼은 미국의 축도다. 미국인의 삶의 원형이 그곳에 있다.
같은 논리로 미국의 금융을 이해하려면 뉴욕의 월가를, 대학을 보려면 하버드대·예일대 등 명문대가 집중된 북동부 뉴잉글랜드를 찾아야 할 것이다. 미국인들의 자국 인식도 비슷하다. 그들에게 대서양과 연해있는 동부는 미국 문명을 탄생시킨 ‘어머니의 땅’이다.
그곳은 대서양 건너 유럽에 태반을 대고 있다. 미국인들이 내세우는 민주주의, 평등, 자유, 다자주의, 법치주의는 유럽의 가치다. 뉴잉글랜드, 뉴햄프셔, 로드 아일랜드 등의 지명은 미국의 뿌리가 유럽임을 상기시켜준다. 미국인들은 대서양과 유럽우선주의 시각에서 세계를 본다. 이 때문에 미국인들은 자국의 역사를 ‘신유럽의 역사’로 인식하곤 한다. 한데 미국의 대서양주의, 유럽중심주의는 오늘날에도 올바른 태도일까.
 
미국 시카고대 석좌교수인 저자 브루스 커밍스(68)의 대답은 “노(No)”이다. 지도를 보면 미국은 대서양과 태평양을 향해 대등하게 열려 있는 대륙국가이다. 커밍스가 보기에, 미국문명을 탄생시킨 건 대서양이지만, 오늘의 미국을 끌어가는 건 태평양이다. 다만 미국문명 초창기에 “유럽에 눈길을 쏟다보니 ‘대서양주의’가 역사적으로 힘을 지니게 됐다”는 것이다.

이 책은 제목과 달리 미국의 영향력이나 지배력의 확대과정을 추적한 역사서가 아니다. 책의 메시지는 ‘대양에서 대양으로의 지배(Dominion from Sea to Sea)’라는 원제에 잘 드러난다. 저자는 기존 대서양 중심의 미국 역사에서 벗어나 태평양의 관점에서 미국의 세계사적인 역할과 위상을 해석하는 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

개척시기 미국인들에게 서부는 이상향이었다. 그들은 서부로 진출하면서 아르카디아(목가적 이상향)를 발견한다. 1630년대 매사추세츠로 설정됐던 미국인들의 이상향은 1820년대 오하이오, 1840년대 오리건, 1870년대 캔자스 등으로 시간이 경과하면서 서쪽으로 옮아간다.
서진(西進)이 이어지면서 아르카디아는 창조되고, 그렇게 만들어진 아르카디아는 그 자리에 도시가 세워지고 산업이 발달하면서 꿈으로 사라진다. 미국의 서부 개척을 다룬 책 가운데 ‘실락원’ ‘욕망의 풍경’ ‘약속의 땅’과 같은 어휘가 많이 등장하는 것은 이 때문이다. 당시 프런티어의 종착지라고 할 수 있는 캘리포니아는 아틀란티스, 에덴동산, 엘도라도, 예루살렘 등속의 이름으로 불렸다. 

초기 개척자들의 서진은 인디언들에게는 재앙이었다. 1637년 코네티컷에서는 피쿼드족 인디언 800명이 산 채로 불태워져 죽음을 당했다. 앤드루 잭슨 대통령이 인디언추방법을 제정한 뒤 동부에서 살아남은 인디언은 1200명도 채 안됐다. 널리 알려진 ‘운디드니 전투’는 인디언들의 생존을 위한 최후의 저항이었다.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의 금문교 아래에서 한 미군 병사가 경계근무를 서고 있다. 미국 서진정책의 종착지인 샌프란시스코는 2차 세계대전 이후 미국의 태평양시대를 연 서부연안의 중심도시가 되었다. | 경향신문 자료사진

미국의 서부 진출은 19세기 중반 캘리포니아가 흡수되면서 일단락된다. 그러나 미국이 캘리포니아와 맞닿아 있는 태평양을 주목한 것은 근 한 세기가 지난 1941년 일본의 진주만 공습 때였다. 이후 연방정부는 캘리포니아를 중심으로 군수산업을 대대적으로 육성하고 샌프란시스코, 로스앤젤레스, 포틀랜드, 시애틀을 중심으로 태평양 연안 지역의 산업화가 대대적으로 이뤄진다.

이 책이 미국의 서부 개척사로 끝났다면 ‘서부를 향하여’라는 제목이 적절했을 것이다. 그러나 저자는 미국이 서쪽으로, 나아가 태평양으로 지배권을 확대하는 과정을 분석하면서 국내사와 세계사, 국제관계와 정치경제를 분석하고 있다.
예컨대 로스앤젤레스가 산업도시로 떠오르게 된 데에는 태평양전쟁과 한국전쟁의 특수가 있었고, 1970년대 이후 미국이 세계 경제를 주도할 수 있었던 데는 일본, 한국, 대만, 중국 등 태평양 연안국들의 대약진이 뒷받침됐다는 게 그것이다.

미국 서부와 태평양에서 미국 헤게모니의 변화를 추적한 저자는 “세계 속의 미국의 위치는 태평양 연안 주들의 서로 얽혀 있는 권력과 드넓은 바다에 대한 미국의 지배를 이해하지 않고는 파악할 수 없다”고 주장한다. 저자 커밍스가 미국 역사에 ‘태평양주의’라는 잣대를 들이댈 수 있었던 데에는 그가 동아시아 전문가라는 점과 무관치 않다.
결론적으로 이렇게 전개돼온 태평양 문명에 대한 저자의 평가는 긍정에 닿아 있다. “금세기의 태평양 문명은 최종적으로 인간의 열정적인 활동에서 분리돼 조용히 있던 대양에 마침표를 찍고, 무한정 다양한 교류가 일어나는 광대한 현장으로 변모”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러하기에 “태평양 문명의 형성은 대서양주의 전통에서 최고의 태평양을 향한 근본적인 방향 수정”을 요구한다는 것이 저자의 진단이다. 그것은 집단안보, 합의를 도출해낸 국제법, 공개된 체제, 여러 다자간 기구들, 특히 대양을 둘러싼 수십억 사람들의 존엄성에 대한 존경의 확립을 의미한다.

Posted by 조운찬